삼성전자 970 EVO 500GB M.2 NVMe MZ-V7E500BW

제품 선택은 순전히 개인의 상황과 취향에 따른 것 입니다.
별도의 지원을 받은 사실이 없습니다.

구매동기

이전에 사용하던 256GB SSD 가 여러가지 프로그램을 일반 HDD에 설치하는 고육지책에도 용량이 부족하게 되었습니다. 더 큰 용량의 제품을 사서 교체를하려고 알아보는데 M.2 NVMe 제품들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가격은 약간 비싼데 속도는 더 빠르다고 해서 관심이 갔습니다. 이미 SSD 를 쓰고 있으면 체감은 되지 않는다고 하는데 별도의 케이블이 필요없고 설치가 간편하다고 해서 구매를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메인보드도 이전에 업그레이드 할 때 M.2를 지원하는 것을 구매해서 설치에도 문제가 없었습니다. 다만 부팅 드라이브로 지정이 가능한지, Acronis True Image 로 백업 후 복원해서 사용할 계획인데 문제가 없는지 확인해 보아야 했습니다.

부팅 드라이브로 지정은 문제가 없을 것 같았지만 메인보드 펌웨어를 최신으로 업데이트 했습니다. 그 다음 Acronis True Image 복원 부분을 확인해 보았습니다. SSD 에서 M.2 드라이브로 복원이고 하드웨어는 다른 종류인데 논리적으로 보면 드라이브로 간주되어 문제가 없을 것 같았습니다. 이전 버전에서는 M.2 드라이브를 지원하지 않고 2016 Update 2 (build 6559) 이후 버전부터 가능하다는 정보를 확인했습니다. M.2 드라이브를 지원하는 버전에서 복원용 부팅 USB 를 미리 생성해 두었습니다.

구입

여러 제조사에서 M.2 NVMe 규격의 제품을 생산하고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자주 들어본 브랜드는 가격이 상대적으로 비쌌고 중소형 업체는 저렴한 편 이었습니다. 국내외 사이트에서 가격을 비교해보니 필자의 판단으로 같은 제품인데 차이가 났습니다. 물론 보증조건이 다르기는 하겠지만 고장이 나기전에 교체를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신경쓰지 않고 같은 기종이면 저렴한 곳에서 구매하려고 했습니다. 브랜드는 삼성전자와 Western Digital(이하 WD)로 압축이 되었습니다. WD Black 시리즈 제품이 비슷한 성능인데 조금 저렴했습니다. WD 제품으로 사려고 해외사이트를 모니터링 하던 중 삼성전자 970 EVO 500GB M.2 NVMe MZ-V7E500BW 제품의 가격이 인하되어 반(?)충동구매를 하게 되었습니다. 국내보다 배송은 오래걸리지만 급하게 교체해야 하는 상황이 아니고 무시할 수 없는 가격차이때문에서 직구를 했습니다. 배송에 대략 13일 정도 소요되었습니다.

설치

받아보니 상자가 생각보다 컸습니다. 이전에 구매했던 SSD 크기 정도 되었던 것 같았습니다.

삼성전자 970 EVO 500GB M.2 NVMe MZ-V7E500BW 상자
삼성전자 970 EVO 500GB M.2 NVMe MZ-V7E500BW 상자

상자를 열어보고 좀 놀랐습니다. 제품소개 사진으로만 보았고 실제로 본적이 없었습니다. 정말 작았습니다. 500GB 용량을 가졌는데도 이렇게 작을 수 있을 정도로 기술이 많이 발전했다는 것을 다시한번 느끼게 되었습니다.

 삼성전자 970 EVO 500GB M.2 NVMe MZ-V7E500BW  실제크기
삼성전자 970 EVO 500GB M.2 NVMe MZ-V7E500BW 실제크기

거의 껌과 같은 크기 였습니다. 슬롯 위치를 확인하고 설치를 시작했습니다. 별도로 나사같은 것은 들어있지 않았습니다. 설치하려고 살펴보니 왼쪽 부분을 고정할 나사가 들어가는 구멍이 매우 작았습니다. PC 케이스의 가장 작은 나사도 들어가지 않았습니다. 아예 규격이 달랐습니다. 부랴부랴 메인보드에 동봉되어 있던 M.2 용 나사와 지지대를 찾아 설치했습니다. 사용편의를 위해 지지대와 나사가 들어있었으면 더 좋았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해외 사이트 다른 M.2 제품의 후기에 나사가 들어있지 않은 것이 가장 큰 불만이라고 쓴 사람의 마음이 이해 되었습니다. 컨트롤러 케이블과 전원케이블이 없으니 설치가 정말 간편했습니다.

복원 및 사용

미리 백업 해 둔 C 드라이브 이미지를 USB 부팅 후 복원했습니다. 복원 후 다시 부팅하니 제대로 되지 않고 다음과 같은 오류 메시지가 출력되었습니다.

복원 후 발생한 오류 메시지(INACCESSIBLE BOOT DEVICE)

부랴부랴 검색해보니 최대 절전모드 때문에 그런 현상이 있다는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다행히 안전모드로 한번 부팅하면 해결되는 현상이었습니다. 안전모드로 부팅 후 다시 부팅하니 그때부터는 문제없이 부팅되었습니다.

읽기/쓰기 벤치마크 자료는 많으니 그것을 참고하시면 됩니다. 필자는 용량이 큰 프로그램들과 게임 위주로 얼마나 체감이 되는지만 비교해 보았습니다.

  1. 부팅속도 자체는 SSD와 큰 차이를 느끼지 못했습니다.
  2. 기존 SSD에 설치되어 있던 프로그램의 수행속도 향상도 느끼지 못했습니다.
  3. 대용량 파일 복사의 경우 속도 향상이 있음을 체감했습니다.
  4. HDD에 설치되어 있던 프로그램을 제거하고 M.2 드라이브에 다시 설치한 후 실행속도의 향상을 체감했습니다.
  5. HDD에 설치되어 있던 게임을 M.2 드라이브로 옮기고 실행해 보니 초기 로딩은 물론 중간중간 로딩이 필요할 때 상당한 속도 향상을 체감했습니다.

가격은 약간 부담이 되었지만 안정된 성능과 속도로 만족을 준 제품이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ime limit is exhausted. Please reload the CAPTC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