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탕

며칠 전 아침에 버스를 타고 가다가 중간에 다른 차로 갈아탔습니다. 버스 안에 있는 사람은 운전기사 아저씨를 포함하여 모두 여섯 명이었습니다.

차 시간을 맞추느라고 그런지 잠시 정차해 있는데 노부부로 보이는 분들이 사탕을 드시고 계셨습니다. 그런데 할머니께서 운전기사 아저씨께 “사탕하나 드릴까요?” 하고 말씀하셨습니다. 아저씨는 웃으시면서 괜찮다고 하셨습니다. 그래도 할머니께서는 자리에서 일어나셔서 사탕하나를 운전기사 아저씨께 드렸습니다. 그런 다음 바로 뒤에 앉아 있던 나와 앞뒤에 있었던 아가씨에게도 모두 사탕을 하나씩 주셨습니다. 두 내외분만 드시는 것이 미안하다고 하시면서 모두 나누어 주셨습니다.

사탕을 받은 모든 사람이 미소를 지었습니다. 오랜만에 따뜻한 미소를 지을 수 있고 또 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ime limit is exhausted. Please reload the CAPTC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