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케아 휠리스(HYLLIS)

앞 베란다 쪽에 비어있는 작은 화분이 많아서 어떻게 정리해야 하는지 고민이 많았는데 이케아에 방문했을 때 저렴하면서 실용적인 제품을 발견하였습니다. 이케아 휠리스(HYLLIS) 라는 제품입니다.

이것저것 아무것이나 올려 놓을 것이라서 고급형 제품은 필요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부담없이 쓸 수 있는 이케아 휠리스(HYLLIS) 가 딱 용도에 맞았습니다.

포장된 상태

포장된 상태

상품안내 레이블

상품안내 레이블

높이는 수치로만 보면 높은 것 같지않은데 실제 조립을 해보면 생각보다 높았습니다.

포장을 뜯은 조립전 상태

포장을 뜯은 조립전 상태

포장을 뜯어보니 안쪽에 설명서와 플라스틱으로 된 다리 그리고 나사가 들어 있었습니다. 나사 개수를 세어보니 많지도 적지도 않게 딱 쓸만큼만 들어 있었습니다. 한 두개쯤 여분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포장이 되어 있어서 그런지 금속 표면이 더럽지는 않았습니다. 혹시 몰라 닦아 보았는데 먼지가 검게 묻어 나오거나 하지는 않았습니다. 그리고 사진으로만 보면 모서리 부분이 날카로울 것 같은데 실제로는 그렇지 않았습니다. 생각보다는 마감이 잘 되어 있어 맨손으로 그냥 조립해도 손을 베인다거나 하는 문제는 없어보였습니다. 실제로 맨손으로 조립했는데 손을 다치지 않았습니다.

플라스틱 다리를 끼운 모습

플라스틱 다리를 끼운 모습

조립을 시작하고 가장먼저 플라스틱 다리를 끼웠습니다. 한 번에 딱 들어가지는 않았습니다. 모양을 잘 맞추어 끼우고 나무나 고무망치로 쳐서 빠지지 않도록 하면 될 것 같습니다.

선반의 한쪽 면을 연결한 모양

선반의 한쪽 면을 연결한 모양

나사를 처음부터 너무 꽉 조이지 않아야 합니다. 조립을 해보니 특히 혼자 조립하는 경우 무게와 부피가 있어서 나사 구멍을 정확히 맞추기가 어려울 것 같았습니다. 빠지지 않을 정도로 조여 놓고 다른 쪽을 연결해 가면서 일단 전체적인 모양을 잡고 단단히 조이는 방식으로 조립하는 것이 요령입니다.

처음에 느슨하게 조인 나사

처음에 느슨하게 조인 나사

나사를 느슨하게 조인 상태에서 모양을 잡으려고 하니 생각보다 잘 안되었습니다. 둘이 하면 훨씬 수월하게 작업할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그리고 나사가 아주 튼튼하지는 않아서 무리하게 힘을 주어 나서 머리가 뭉개지거나 하면 다른쪽에서 구멍이 맞지 않아 다시 풀어야 하는 경우 문제가 될 것 같았습니다. 다시 강조하지만 느슨하게 나사머리가 뭉개지지 않도록 조여 놓는 것이 요령입니다.

위 아래 선반과 모서리 기둥을 연결한 모습

위 아래 선반과 모서리 기둥을 연결한 모습

위 아래 선반과 기둥을 연결하여 틀을 잡고 안쪽의 선반을 연결하였습니다.

완성한 모습

완성한 모습

모양을 잡고 나머지 나사를 모두 단단히 조여 조립을 마쳤습니다.

정리안된 베란다

정리안된 베란다

정리안된 베란다의 화분들을 한쪽으로 치우고 완성된 이케아 휠리스(HYLLIS) 를 구석에 놓고 정리하였습니다.

정리된 모습

정리된 모습

제품의 정보는 아래 주소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www.ikea.com/kr/ko/catalog/products/80278579/

구매하시는데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이케아 휠리스(HYLLIS)”에 대한 1개의 생각

  1. 핑백: 이케아 물리그(MULIG) 선반유닛 - Toughman's Blog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ime limit is exhausted. Please reload the CAPTC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