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리타 101LD 드립세트

구매동기

원두를 가는 제품은 구매를 했으니 커피를 내리는 도구를 추가로 살펴보게 되었습니다. 1인 가구라  작은 것으로 선택하면 될것 같았습니다. 기본적으로는 드리퍼만 있으면 된다고 지인분이 말씀하셔서 그것만 구매하려고 하였습니다. 그런데 어느 정도 추출이 되었는지 알기 어려워 서버에 눈금이 있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또 드리퍼는 플라스틱 보다는 도자기 재질로 되어 있는 것이 더 좋을 것 같았습니다.

제품선택

위의 기준을 바탕으로 검색을 해 보니 비슷한 제품이 많았습니다. 이전에 구입한 칼리타 돔 밀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그래서 혹시 칼리타 제품이 있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살펴보니 칼리타 101LD 드립세트 제품이 있었습니다. 물을 부을 수 있는 주전자까지 세트로 된 것이 있는데 주전자까지는 필요가 없어서 드리퍼, 서버로만 구성된 것을 구매하였습니다.

제품구성

칼리타 101LD 드립세트

칼리타 101LD 드립세트 상자

상자가 생각보다는 작았습니다.

칼리타 101LD 드립세트 상자 개봉

칼리타 101LD 드립세트 상자 개봉

상자를 열어보니 안쪽에 구성품이 모두 들어 있었습니다.

칼리타 101LD 드립세트 구성품

칼리타 101LD 드립세트 구성품

도자기 재질로 된 드리퍼, 서버, 계량스푼, 드리퍼 받침, 여과지 20장이 같이 들어 있습니다. 1-2 인용이라서 생각보다 작아서 아기자기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서버에는 100ml 단위로 눈금이 새겨져 있고 300ml 정도까지 담을 수 있습니다. 내열 유리이기는 한데 직화하지는 말라고 설명이 되어 있습니다.

서버위에 드리퍼를 올려놓은 모습

서버위에 드리퍼를 올려놓은 모습

서버위에 드리퍼를 올려놓아 보니 딱 맞았습니다.

드리퍼에 여과지를 넣고 분쇄된 원두를 넣은 모습

드리퍼에 여과지를 넣고 분쇄된 원두를 넣은 모습

여과지를 접어서 드리퍼에 올려놓고 원두를 갈아 넣어서 평평하게 하였습니다.

드리퍼에 물을 부어 추출하는 모습

드리퍼에 물을 부어 추출하는 모습

드리퍼에 물을 부어 추출해 보았습니다. 신선한 원두일 수록 거품이 많이 난다고 하네요. 집안에 퍼지는 은은한 커피향이 너무 좋았습니다.

서버에 커피가 추출된 모습

서버에 커피가 추출된 모습

한잔용량인 100ml 가 되도록 추출해 보았습니다. 서버를 데우고 하면 더 좋다고 하는데 그렇게 까지는 하지 못하였습니다. 처음해 보는 것이라서 물을 어느정도 부어야 되는지 알 수 없는데 서버에 눈금이 있으니 보면서 조절을 할 수 있으니 편리하였습니다.

추출 후 물을 적당하게 부어 기호에 맞게 조절하여 마셔보았습니다. 아직 커피맛을 잘 모르지만 일반 카페에서 판매되는 커피보다 훨씬 맛있었습니다. 원두의 품질도 좋고 그것을 바로 갈아 내려 마시니 최상의 맛을 볼 수 있는 것 같았습니다.

약간 손이가기는 하지만 최상의 커피 맛을 위해서는 이정도 수고스러움은 감수해야 할것 같습니다. 1-2잔 추출용이라서 한꺼번에 많은 양을 추출하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1-2인 가구에 딱 적당한 제품이라고 생각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ime limit is exhausted. Please reload the CAPTC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