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내집마련 경험담 – 소유권 이전

아파트 내집마련 경험담 – 소유권 이전 시 경험한 내용을 써 보았습니다.

인터넷에서 이리저리 찾아보았는데 소유권 이전 및 근저당설정을 대출을 일으킨 은행에서 나온 법무사가 모두 처리한다는 이야기도 있고 소유권이전은 따로 고용을 하여 처리한다고 하는 글도 있었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정확히 확인하지는 못하였습니다.

저는 따로 처리를 하였습니다. 제가 일으킨 대출금을 전달해준 분과 원래 소유자 분은 잔금을 받고 같이 원래 소유자분이 대출을 받은 은행으로 이동하였습니다. 원래 소유자분의 대출금을 상환하고 원래의 근저당 설정을 해제하고 제가 받은 대출을 기준으로 근저당 설정을 새로 하였습니다. 은행입장에서는 근저당 설정이 되지 않으면 사고가 발생한 것이 되기 때문에 은행쪽에서 문제없이 처리할 것 입니다.

별도로 오신 법무사 사무실의 직원분께 소유권이전등기 관련 처리를 맡겼습니다. 제가 이용한 중개업소에서는 분리하여 처리하는 것 같았습니다. 그러면서 별도의 수수료를 가져가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 부분은 중개업소나 대출을 받는 은행에 자세하게 문의해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저의 경우에는 빨리 처리하고 싶었고 더 신경쓸 수 있는 상황은 아니어서 조금 비용을 들이더라도 깔끔하게 빨리 처리되는 것을 원했기 때문에 문제삼지는 않았습니다.

일주일 정도 후에 등기권리증이 도착하였다는 연락을 받고 중개업소에 가서 수령하였습니다. 제가 이전에 보았던 본가의 것과는 달라졌던 것 같았습니다. 그제야 비로서 정말로 내집을 마련하였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인터넷으로 등기부등본을 조회해 보았습니다. 소유자가 제 이름으로 나타나는 것을 보니 더욱 실감이 났습니다. 그래서 모든 절차는 마무리 되었고 아파트를 장만하게 되었습니다.

제가 이러한 과정을 거치면서 느꼈던 것은 조금이라도 이상하거나 궁금한 사항이 있으면 반드시 확인하고 넘어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 이었습니다. 거의 모든 재산이 들어가는 것이기 때문에 돌다리도 두드려가며 건너는 마음으로 진행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합니다.

인터넷을 통해서 미리 확인할 수 있는 것을 알고 가면 의미없는 발품을 팔지 않아도 된다는 것 입니다. 마우스 클릭을 미리 많이 해서 시간을 줄일 수 있다면 그렇게 하는 것이 좋은 것 같습니다. 그리고 시간투자를 많이 하셔야 좋은 결과가 있을 것 같습니다. 관심도 많이 가지고 방문도 많이 해보고 많이 물어보기도 하고…

제 경험을 적은 글이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고 다른 좋은 글들도 참고하셔서 원하는 집을 원하시는 금액에 잘 사실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ime limit is exhausted. Please reload the CAPTC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