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ush 아이러브쥬시 샴푸

이전에 소개 하였던 점핑 주니퍼를 구매하려고 하였는데 모두 품절이 되어 그럴 수가 없었습니다. 대치할 수 있는 좋은 제품이 있을까 검색을 해 보다가 Lush에서 샴푸도 판매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 중에서도 지성용 아이러브쥬시 샴푸 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설명과 상품평을 보니 나쁘지는 않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시험삼아 사용해 보고자 가장 작은 용량을(100g) 구입하였습니다.

아이 러브 쥬시 100g

아이러브쥬시 100g

제품을 받아보니 생각한 것보다는 많이 작았습니다. 일반 샴푸에 비해서 많이 비싸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겉 라벨을 보니 만든 사람의 얼굴 그림과 제조일 그리고 신선하게(?) 사용할 수 있는 일자가 기재되어 있습니다. 샴푸에 유통기한(?)이 있는 제품은 처음 보았습니다.

아이러브쥬시 라벨

아이러브쥬시 라벨

처음 사용을 해 보았을 때 양을 어느정도 사용하여야 하는지 잘 몰라서 조금 사용해 보았습니다. 너무 비싸서 많이 사용하지 못한 것인 맞을 것 같네요. 모발의 양에 따라 조절을 하면 될 것 같습니다.

용기에 담긴 것을 보면 약간 갈색처럼 보이는데 따르고 보니 투명한 색에 가까웠습니다. 손에 덜어서 거품을 약간내고 머리카락에 발라서 문질러 보았습니다. 향이 참 좋았습니다. 덜어 내었을 때는 향이 약간 강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런데 머리에 문질러 보니 은은한 향기가 퍼졌습니다. 인위적인 향이 아닌 자연스러운 향이 좋았습니다. 설명하기는 어려운데 여러가지 과일향이 혼합된 듯한 향기였습니다.

다른 샴푸에 비해서 처음 향이 생각보다 오래 지속된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머리카락을 말리고 의자에 앉아 있는데 향이 난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리저리 왔다갔다 해도 생각보다 꽤 오랜시간 향기가 남아있었습니다.

기름기 세정력은 개인적으로 점핑주니퍼가 더 나은 것 같았습니다. 대신 푸석한 느낌은 덜 했습니다. 두 개의 제품을 번갈아 사용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저는 이렇게 번갈아 가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가격이 비싸기는 하지만 좋은 제품이라고 생각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ime limit is exhausted. Please reload the CAPTC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