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리버 SC-10E / 스노우 화이트

아이리버 SC-10E

아이리버 SC-10E

기존에 사용하던 이어폰이 단선되어 한쪽이 들리지 않게 되어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사용하지 않을 때 잘 보관한다고 하지만 다시 사용할 때 선이 꼬이고 엉켜서 처음으로 플랫케이블 형태로 된 제품을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제가 보는 관점에서는 제품의 완성도는 괜찮은 것 같았습니다. 싸구려 느낌은 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꼬임이나 엉킴현상은 확실히 적었습니다. 대신 부피는 조금 더 차지하였습니다. 이것은 플랫케이블 이어폰의 공통적인 사항이라고 생각됩니다.

좀 아쉬운 점이라고 하면 제가 구매할 때 생각하지 못하였는데 실제로 착용을 해보니 기존의 일반 케이블 이어폰 보다는 선의 무게가 더 나가는 것 같았습니다.
생각해 보면 케이블의 면적이 넓으니 당연한 것인데 구매할 때에는 생각하지 못하였습니다. 저는 주로 이어폰을 이동할 때 많이 사용하는데 걸을 때 귀에서 잘 빠지는 것 같았습니다.
어떤때는 괜찮고 어떤때는 빠지고 하여 일정하지는 않았습니다. 귀에 어떻게 꽂는냐에 따라 달라지는 것 같았는데 그 요령은 잘 모르겠습니다. 혹시 같이 동봉된 큰 캡으로 교체하면 괜찮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고정된 자리에서 사용하신다면 괜찮을 것 같은데 이동하시면서 사용하시면 조금 불편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제가 험하게 다룬 것은 아닌 것 같은데 구매하고 나서 두 달이 조금 안되어서 한쪽이 들리지 않게 되었습니다.
원래 부실하게 만들어진 제품은 아닌 것 같은데 버스나 지하철에서 다른 사람의 가방이나 옷에 걸려서 갑자기 선이 빠져버린 적이 몇 번 있었는데 그것이 원인이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품 자체는 디자인도 심플하고 마음에 들었습니다. 주로 어학관련 용도로 활용하였고 음질은 흔히 말하는 ‘막귀’라서 좋다 나쁘다를 판단하기에는 무리가 있습니다.
오랫동안 사용하지는 못했지만 마음에 드는 제품이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ime limit is exhausted. Please reload the CAPTC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