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란다 빗물 누수 보수용으로 구입한 하우징실리콘

이사를 하고 나서 많지 않은 짐을 제자리에 정리하고 처음으로 비가 좀 많이 온 날 거실쪽 베란다 바닥에 물이 고여 있는 것을 보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천장에서 물이 떨어지나 보았는데 그런 것은 아니었습니다.그렇다면 바닥쪽에서 들어온 것이라 생각하고 자세히 살펴보니 물이 조금씩 스며들어 흐른 흔적을 볼 수 있었습니다.

베란다 바닥

베란다 바닥

베란다의 모든 부분이 그런 것은 아니었고 물이 스며드는 지점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 부분을 막으면 빗물이 들어오지 않을 것이라 생각하고 어떻게 하면 막을 수 있을까 생각해 보았습니다.

제일 먼저 생각한 것은 실리콘이라고 하는 것이었는데 냄새도 많이 나고 별도의 도구도 같이 구매를 해야 제대로 사용할 수 있어서 적은 부분에 사용하기에는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하였습니다.

그래서 인터넷 쇼핑몰을 검색해 보니 눈에 띄는 제품이 있었습니다. 가격이 비싸다고 생각되지는 않았는데 짜서 시공 할 수 있는 점이 마음에 들어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용량이 적혀 있기는 했는데 어느 정도나 사용하게 될지 가늠할 수가 없어서 넉넉하게 구매하였습니다.

하우징 실리콘

하우징 실리콘

일단 빗물이 스며드는 곳을 잘 마르도록 하고 실제로 시공하기 전 깨끗하게 청소하고 먼지를 제거 하였습니다.

캡을 열고 보니 칼로 위쪽을 잘라내고 치약처럼 짜내서 사용하도록 되어 있습니다. 문구용 커터칼로 자르기는 좀 단단한 것 같았습니다. 간신히 잘랐는데 잘못하면 칼날이 부러질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위쪽을 잘라내고 조심스럽게 힘을 주어 짜내면서 시공을 해 보았습니다. 냄새는 거의 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균일하게 손에 힘을 주면서 짜내는 것이 생각보다 쉽지는 않았습니다. 요령이 없어서 그런지 울퉁불퉁 삐뚤삐뚤… 색상은 투명이라고 하였는데 실제로는 흰색이라고 보면 될 것 같습니다. 아래 사진에서 가로로 가운데 흰색부분이 시공한 부분입니다.

하우징 실리콘 시공 후

하우징 실리콘 시공 후

시공을 해 놓고 비오는 날 확인을 해 보았는데 빗물이 스며들어오는 현상이 없다가 얼마전에 약간 빗물이 스며들었습니다. 제 생각에는 제품의 문제라기 보다는 제가 시공을 하다가 빈 공간이 생겨서 그쪽으로 빗물이 스며든 것 같습니다.

냄새도 없고 시공하기도 편하고 좋은 제품이라고 생각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ime limit is exhausted. Please reload the CAPTC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