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

주말농장에서 재배한 배추와 무를 수확하여 김장을 하였습니다.

크기는 작지만 개수가 많아서 그럭저럭 먹을 만한 정도는 되었습니다. 해마다 도와드리기는 하는데 시간이 생각보다 많이 소요되었습니다. 한 단계 한 단계 생각을 해보니 별것은 아닌 것 같지만 참 많은 노력이 들어간다는 것을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었습니다.

힘들기는 했지만 맛있게 익을 김장 김치를 당분간 걱정 없이 먹을 수 있다고 생각하니 기분은 좋았습니다.

다시 한번 어머니께 감사하는 마음도 가져볼 수 있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ime limit is exhausted. Please reload the CAPTC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