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시아 향기

얼마 전 버스를 타고 집에 오던 중 열린 창문을 통해 익숙한 향기가 퍼졌습니다. 도로 근처에 있는 얕은 동산에 있는 아카시아 꽃의 향기였습니다. 그때서야 지금 시기가 아카시아 필 무렵이라는 것을 기억해 낼 수 있었습니다. 그윽한 향기는 짧은 시간이었지만 어렸을 때 꽃을 따먹던 기억을 떠올리게 해 주었고 기분 또한 좋아졌습니다. 이번 주말에 직접 동산에 가서 아카시아의 향기를 느껴보려고 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ime limit is exhausted. Please reload the CAPTC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