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의 마음

근래에 병원 관련 일을 하고 있는데 예약쪽 프로그램을 테스트 하다가 실수로 예약을 하게 되었습니다.

예약 취소를 하지 못하고 그 일을 까맣게 잊어버리고 있었는데 병원에서 예약을 했는데 오지 않았다고 전화가 왔습니다. 알고보니 집에다 전화를 했는데 어머니가 받으셔서 다시 휴대전화로 연락을 한 것이었습니다. 바로 어머니에게 전화가 왔는데 어디가 아프냐고 물으셨습니다. 걱정스런 목소리로 병원에서 전화가 왔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웃으며 아무일도 아니고 아픈곳도 없고 테스트 하다가 그렇게 된 것이라고 말씀드렸습니다.

그렇게 말씀을 드렸는데도 정말 아픈곳이 없냐고 다시 물으셨습니다. 다시한번 괜찮다고 말씀을 드리고 안심 시켜드렸습니다.

실수로 말미암아 생긴 일이지만 어머니가 얼마나 나를 아끼고 사랑하시는지 다시한번 느끼게 되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ime limit is exhausted. Please reload the CAPTC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