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절과 시간의 흐름

요즈음 갑자기 날씨가 쌀쌀해져서 겉옷을 하나 더 입어야 추위를 느끼지 않게 되었습니다.

덥고 짜증나던 여름이 바로 얼마 전 이었던 것 같은데 시간의 흐름은 막을 수 없는 모양입니다.

여러 가지 복잡한 생각과 바쁜 일로 무심히 스쳐지나가던 가로수를 바라보니 어느새 나뭇잎의 색이 변하고 있었습니다. 손에 닿을 듯한 높은 하늘과 하나하나 색이 바뀌어가는 가로수들…

나이를 먹어갈수록 시간이 점점 빨리지나간다는 생각이 듭니다. 한 순간 한 순간 헛되이 보내지 않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ime limit is exhausted. Please reload the CAPTC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