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맡아본 소독차 약품 냄새

집에 돌아오는 도중에 요란한 소리를 내며 소독차가 지나갔습니다. 왠지 그 하얀 연기의 냄새가 싫어가 돌아갈까 생각도 했지만 그냥 가던길을 갔습니다.

막상 소독차를 보니 옛날에 여기저기 따라다니던 기억이 났습니다. 그리고 그 특유의 하얀연기와 그 냄새를 오랜만에 맡아보았습니다.

이제는 따라다니는 아이들은 없는 것 같았지만 어린시절 하얀연기속에 잠깐 갇혀 있던 묘한 기분을 다시 느껴볼 수 있었습니다. 하루하루 반복되는 일상에서 변화를 주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ime limit is exhausted. Please reload the CAPTC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