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ss 라는 호칭

얼마전 지인과 이야기를 나누다가 지인께서 일하는 곳에서 자기를 부를 때 앞에 미스라고 붙여서 부른다는 말씀을 하셨습니다. 그분이 결혼을 하신 분이라서 미스라는 호칭이 좋지 않냐고 되물었습니다.

그분 말씀이 그렇지 않다고 하셨습니다. 처음에는 솔직히 전 의외라고 생각했었는데 가만히 생각해 보니

예전에 TV에서 미스라는 호칭으로 부르면 좋아하는 장면이 머리속에 박혀있었습니다.

그래서 미스라는 호칭을 붙이면 상대방 기분이 나빠지는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제 사고방식이 남자 중심적인 것을 벗어나지 못했다고 느껴졌습니다. 물론 그런 호칭을 기분나빠하지 않는 분들도 있겠지만 다 좋아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이 잘못되었다고 알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는 사소한 것이라도 상대방의 입장에서 많이 생각하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ime limit is exhausted. Please reload the CAPTC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