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이 탁 트이는 야구장

가슴이 탁 트이는 야구장

 

오랜만에 야구장에 갔습니다. 개막전이라 그런지 사람들이 매우 많았습니다. 날씨도 좋았고 경기장의 분위기도 활기에 넘쳤습니다. 가족, 연인, 친구 단위의 관중이 많았던 것 같았습니다.

오랜만에 소리도 질러보고 경기도 보니 스트레스가 해소되는 느낌이었습니다. 응원하는 팀이 승리하지는 못해서 조금은 아쉬웠지만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꼭 한번 가까운 경기장을 찾아서 관람해 보시기 바랍니다. 기분 전환도 되고 스트레스 해소에도 그만입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ime limit is exhausted. Please reload the CAPTC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