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재

얼마 전 구청에 일이 있어 방문하게 되었는데 한쪽에 커다란 어항이 있었다. 자세히 살펴보니 커다란 가재가 있었는데 신기하게도 색깔이 푸른색이었다. 처음에는 만들어 놓은 장식품인가 생각을 했는데 살아 움직이는 것 이었다. 아마도 관상용으로 사육을한 것 같았다. 오랜만에 가재를 보니 어릴 적 추억이 떠올랐다.

내가 살던 곳에는 산과 논이 맞닿은 곳에 땀띠샘 이라는 곳이 있었는데 그곳에 가재가 살고 있었다. 그 샘물로 세수를 하면 땀띠가 나지 않는다 하여 땀띠샘 이었다. 샘 한가운데서 퐁퐁 솟아나는 샘이었는데 수심이 낮아서 가재를 잡기가 좋았다.

돌을 들추어 보면 그 밑에 가재들이 숨어 있었는데 동작이 빨라서 잡기가 쉽지 않았던 것 같다. 물속에서 잡아 올리면 꼬리를 퍼덕이면서 집게를 들어 위협하기도 했다. 잡다가 잘못하여 집게에 물려 혼난 경우도 꽤 많았던 것으로 기억된다.

샘을 바라보며 조용히 하고 있으면 가재들이 기어나오는데 여기저기 산책을 하는지 물속에서 걸어다니고 서로 싸움도 하고 다른 물고기를 집게로 위협하기도 해가며 여러가지 재미 있는 행동을 많이 했던 것으로 기억된다.

동네 친구들과 가재를 잡아 구워먹기도 했었는데 어떤 맛이었는지는 정확히 기억이 나지 않는다. 너무 오래된 일이라 그런 것 같다. 불을 피워 구우면 게처럼 더 붉게 변했던 것만 기억이 난다.

가재가 사는 또 다른 곳은 작은 산을 넘어가면 있는 시냇가 였는데 땀띠샘과는 달리 커다란 가재가 많았던 것으로 기억이 된다. 그때 당시에는 물렁가재라고 불리우는 껍질이 물렁물렁한 가재를 잡는 것이 자랑이었던 것 같았는데 지금 생각해 보니 허물을 벗은 가재였다. 껍질이 물렁물렁하여 가재 같지않다고 싫어하던 친구도 있었던 것으로 기억된다.

요즈음은 토종 민물 가재를 보는 것이 정말 어렵다고 한다. 농약으로 인해 많은 수가 사라졌고 외국에서 들어온 가재들이 퍼지고 있다는 소식도 들었던 것 같다.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는 것이 정말 어려운 일이 되는 것 같다. 맑은 물속을 여유있게 거닐던 앙증맞은 가재의 모습을 언제까지나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ime limit is exhausted. Please reload the CAPTCHA.